인터넷에서 서식을 작성하다 보면 인풋박스( <input type="text" /> )에 글을 쓸때, 한글을 쓰려고 하면 영문이 나오고, 영문을 쓰려고 하면 한글이 나오고 해서 좀 답답할 때가 있을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만 그런건가?) 아무튼, 그럴때 사용자를 조금만 더 생각한다면 답답하지 않고 사용하게 편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를 배려하는 웹사이트 ㄱㄱ 출발!!

아주 간단합니다. 인풋박스를 가리키는 스타일에 "ime-mode"라는 속성을 주면 되는데요. 아래의 표를 참고하면 되겠네요.

inactive default로 영문모드
active default로 한글모드
auto 한/영 중 선택된 모드
disable 영문만을 사용할 수 있는 모드

 

<input type="text" style="ime-mode:inactive;" />

<style type="text/css">
input.han {ime-mode:active;}
</style>

<input type="text" class="han"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웹 개발자 로드맵 2020

각 노드 선택시 영상 노출

 

coggle.it/diagram/XfeRbWj7xy3dsEX8/t/web-development-in-2020

 

Web Development In 2020 (Backend (Things to Learn for your…

Web Development In 2020

coggle.it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케스트라를 지휘하는
자기는 정작 아무 소리도 내지 않습니다.
그는 얼마나 다른 이들로 하여금 소리를 잘 내게 하는가에
따라 능력을 평가받습니다.
다른 이들 속에 잠자고 있는 가능성을 깨워서
꽃피게 해주는 것이 바로 리더십 아니겠습니까?
- 벤 젠더, 보스턴 필 하모닉 지휘자


리더는 자기가 한일로 평가받지 않습니다.
리더는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로 평가받게 됩니다.
따라서 조직 구성원에게 책임과 권한을 위양하고,
그들이 성공과 성장을 이뤄낼 수 있도록 섬기고 코칭하는 것이
리더의 역할이어야 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음악으로 치유가 될까.
평생 음악가로 살았으나 음악은
감상하는 목적일 뿐 음악이 어찌 치유의
수단이 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었다.
예술, 그 중에서도 음악, 그 중에서도 클래식.
아도르노라는 철학자는 예술만이 세상을 구원할
것이라 했다던데. 이 풍진, 모질고 속절없는 세상,
풍요 속의 빈곤과 권태와 나약을 피할 수 없는
연약한 존재로서의 인간을 구원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이 오직 예술뿐이라면, 예술은
'감상'이라는 제한된 목적으로만
존재하면 결코 안된다.


- 송하영의《마음아 괜찮니》중에서 -


* 음악으로 치유가 될까요?
되다마다요. 강력한 치유제가 음악입니다.
저는 그 음악을 너무 오랫동안 잃고 산 것이
너무도 억울합니다. 젊은 시절 절벽의 칼끝 같은
세월을 사느라 음악을 가까이할 시간과
여유가 없었습니다. 명상을 시작하고
음악을 다시 회복한 것이 저의
치유의 시작이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악으로 치유가 될까  (0) 2020.10.30
아버지의 손, 아들의 영혼  (0) 2020.10.29
내 기쁨을 빼앗기지 않겠다  (0) 2020.10.28
'서번트십'이 답이다  (0) 2020.10.27
사람 만드는 목수  (0) 2020.10.26
원하는 것을 현실로 만들려면  (0) 2020.10.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metallica #reload #fuel
https://youtu.be/PvF9PAxe5Ng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