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행복했다.

예술과 철학에 대해 토론이 시작되면 

몇 시간이고 지칠 줄 모르고 이야기를 나눴다. 

토론이 시들해지면 사랑을 나누곤 했다. 

젊고 거칠 것 없이 자유분방한 우리였기에, 

절제도 수줍음도 몰랐다. 그러다 때로 

심각한 언쟁이 붙으면 남준은 웃으며

"말 되게 많네, 시끄러워"하고는 

나에게 달려들어 덮치곤 했다.


- 구보타 시게코의《나의사랑, 백남준》중에서 -


* 누군가와 세상을 살아가면서

"우리는 행복했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

또 그런 순간이 과연 얼마나 많이 있을까요? 

부부든 친구든 어느 시점에서 서로를 바라보며

"우리는 행복했다"고 말할 수 있다는 것은 

참으로 감사하고 행복한 일입니다.

지칠 줄 모르고 하는 사랑이 

그 징검다리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의 기도상자  (0) 2017.02.23
심장의 황홀경!  (0) 2017.02.22
'우리는 행복했다'  (0) 2017.02.21
열매 맺는 시기  (0) 2017.02.20
희열감이 뭉게구름처럼  (0) 2017.02.20
고독이라는 병  (0) 2017.02.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