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진 바람에도
쓰러지지 않은 이유가
움켜쥔 뿌리 때문만이 아니란 걸
알아버렸소

흔들리며 넘어가려던
그대의 뿌리를 부둥켜안고
숨도 쉬지 않고 깍지를 풀지 않았던 뜨거운 잇몸

세상에 수많은 나무들이
다시 늠름하게 푸른 아침
고요히 상처 난 뿌리에 입맞추며
깍지를 푸는 흙이 있었소


- 고창영의 시〈비밀〉(전문)에서 -


* 흙에서 나서 흙으로 돌아갑니다.
흙은 본향입니다. 흙은 진실하고 정직합니다.
흙에 뿌리박으면 모든 것이 생명력을 얻습니다.
당신도 흙으로 돌아갑니다.
당신이 흙입니다.
힐러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 훈련  (0) 2020.10.14
'건강한 피로'  (0) 2020.10.13
흙이 있었소  (0) 2020.10.12
모든 싸움은 사랑 이야기다  (0) 2020.10.12
심장이 바라는 욕구  (0) 2020.10.08
중간의 목소리로 살아가라  (0) 2020.10.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